HOME > 식량작물

진단방법. 보통의 경우 잘록병은 유묘기에 잘록증상으로 나타나는데, 적환무에서는 유묘기 뿐 아니라 생육 중기 이후에도 나타난다. 병든 묘는 잘 쓰러지고, 말라죽으며 생육 중기이후에는 식물체가 시들다가 수확한 후에 보면 상품성을 상실한다. 생육초기에는 뿌리의 지제부가 회갈색으로 변하며 잘록하게 썩어 들어가고, 지상부는 시들어 죽는다.

 

병원균 및 발생조건. 병원균은 Rhizoctonia solani 이 균의 생육온도 범위는 균사융합군 및 배양형에 따라 다르며, 전체적으로 생육적온은 22~30℃이다.

병원균은 병든 식물체의 조직 혹은 토양 내에서 균사나 균핵의 형태로 존재하며, 월동 후 발아하여 균사가 식물체의 지제부 혹은 지하부를 침해하여 병을 일으킨다. 보통 습기가 많은 토양에서 발병이 잘된다.

 

방제방법. 파종상의 상토는 새 것이나 충분히 소독한 것을 사용한다. 일단 병이 발생하고 나면 병든 포기를 제거하고 소독한다. 또한 상토의 표면을 약간 건조하게 하여 병원균의 활동을 억제시키면 다소 진전을 억제시킬 수 있다. 종자구입시 종자소독여부를 반드시 확인한 후 파종하도록 한다. 한달만에 수확하므로 약제를 사용하면 약제잔류가 우려된다.

 

tyle="FONT-SIZE: 13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돋움'; TEXT-ALIGN: justify">방제약제. 적환무 뿌리썩음병에 등록된 약제는 현재 없다.



뿌리썩음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