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꽃마름병(Itersonilia perplexana)

 

♣ 병징과 진단
꽃잎에만 발생한다. 처음에는 꽃의 가장자리 부분에 암갈색의 원형 또는 타원형의 작은 반점이 나타난다. 병반부분의 꽃잎은 얇아져서 주름이 지고 꼬인다. 비에 맞으면 물러 썩고 마르면 바삭바삭 부서진다. 병반은 꽃잎의 바깥쪽부터 생기고 차츰 안쪽으로 진전되나 꽃잎의 기부까지 병반이 생기지 않는다. 병반 부위는 습도가 높을 때 희미한 흰가루 모양의 곰팡이가 보이기도 한다. 모든 꽃잎에 이러한 병반이 나타나면 상품가치가 없어진다.

 

♣ 병원균과 발병조건
이 병원균은 마른 잎 등에 붙어 전염원이 되며 살아 있는 잎이나 줄기에 발생하는 일은 거의 없다. 국화 외에 금어초, 달리아, 장미, 코스모스 등의 꽃잎에만 발생한다. 특수한 균사체로 월동하고 발아하면 분생자병에서 사출포라고 부르는 특수한 포자가 비산하여 전염된다. 이 병원균의 활동은 20℃가 적당하고 높은 습도를 좋아하므로 노지재배시 가을에 비 오는 날이 계속될 때에 발생한다. 이 병은 대륜종, 중륜종에 많이 발생하며 소륜종에는 피해가 거의 없다.

 

♣ 방제법
개화기에 과습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노지는 비가림하도록 한다. 관수시 꽃에 물이 가지 않도록 조심한다. 병든 꽃은 빨리 제거하여 전염을 방지한다.




꽃마름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