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균핵병(Sclerotinia sclerotiorum)

 

 

♣ 병징과 진단
줄기에 발생한다. 노지에서는 지제부의 줄기가 수침상으로 변색하고 아랫잎부터 차츰 누렇게 되어 시든다. 이들 줄기나 잎은 차츰 갈색으로 변하여 고사하며 고사한 잎자루 부분이나 줄기의 표면에 검은색의 쥐똥모양의 균핵이 생긴다. 또 줄기를 갈라 보면 줄기 속에도 같은 모양의 균핵이 생기고 흰 솜털모양의 곰팡이가 자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우스 내에서는 지제부 줄기의 잎이 붙은 부분이 불에 덴 것 같이 변색되고 차츰 병반이 커지면 그 주위에 흰 솜털모양의 곰팡이가 솜으로 감은 것 같이 되어 줄기나 잎이 생기를 잃고 시든다. 심하면 병반은 줄기의 상하로 퍼져서 담갈색으로 되고 표면에 말라붙은 솜 모양의 흰 곰팡이가 군데군데 굳어지거나 검은색 쥐똥모양의 균핵으로 발달하게 된다. 병든 줄기는 결국 고사하고 그 내부에도 같은 모양의 균핵이 만들어진다.

 

♣ 병원균과 발병조건
지면에 떨어진 균핵이나 병든 포기의 균사가 토양 속에 남아 전염원으로 된다. 균핵이 발아하면 자낭반이라고 하는 담갈색 버섯모양의 기관이 생기고 그 표면에 자낭을 만든다. 이 속에 들어 있는 자낭포자가 날아서 1차 전염된다. 식물체에 붙은 자낭포자가 발아하여 침입하려면 비교적 고온 다습한 환경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노지재배에서는 장마기에 많이 발생한다. 하우스 내에서는 여름철을 제외하고는 연중 발생하고 특히 봄철에 많이 발생한다. 또 물방울이 잘 생기는 잎자루와 줄기 사이에 병이 생기기 쉽다. 밀식에 의해 줄기나 잎이 접촉하는 부위에 균사가 엽면을 따라 자라 이웃 줄기로 전염된다. 이 병원균은 채소류나 꽃 종류에 피해를 준다.

 

♣ 방제법
병원균이 토양 중에 남아 전염원이 되므로 특히 시설재배에서는 정식 전에 토양소독을 하도록 한다. 또 발병된 포기는 일찍 뽑아서 태워 더 이상 전염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또 하우스 재배에서는 환기를 잘 하고 과습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발생시기가 되면 미리 약제를 살포하여 예방에 힘쓰는 것이 효과적이다. 방제약제는 톱신, 벤레이트 등이 효과가 있다.




균핵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