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풋마름병(Pseudomonas solanacearum)

 

♣ 병징과 진단

뿌리 및 줄기의 도관부에서 발생한다. 뿌리는 갈변하고 병이 진전하면 차츰 부패한다. 줄기는 도관부가 갈변하며 유묘기에는 도관부 유조직까지 갈변 부패하므로 쓰러져 죽는다. 병든 포기는 지상부의 줄기나 잎이 갑자기 생기를 잃고 시들어 죽는다. 지제부의 병든 부분을 세로로 잘라 보면 도관부가 생장점을 향하여 갈색으로 변해 가는 것을 볼 수 있다. 또 도관부에서는 유백색의 세균 점액이 스며 나온다.

 

♣ 병원균과 발병조건
이 세균은 병든 뿌리와 함께 토양 속에 오랫동안 남아 전염원이 된다. 토마토, 가지 등 기주식물이 많다. 생육적온은 35∼37℃이어서 더운 여름철에 발생이 많다.  토양 산도가 pH 6.6 일 때 번식이 잘 된다. 뿌리에 생긴 상처로 침입하며 도관을 막아 수분이동을 못하게 하여 시들어 죽게 한다. 또 환경이 불량하면 삽수나 포기에 보균된 상태로 있으므로 번식할 때 전염되기도 하며, 토양 중에서는 물에 의해 이동되므로 포장이 물에 잠겼을 때에는 급속히 번져 큰 피해를 주는 일이 있다.

 

♣ 방제법
이 병은 도관병이므로 번식할 때에는 무병주에서 삽수를 따거나 분주해야 한다. 상처부위로 쉽게 침입하므로 작업시 주의를 요하고 뿌리의 상처를 줄인다. 이미 병이 발생했던 포장은 다른 작물이더라도 재배하지 않도록 하고 특히 연작을 피하는 것이 좋다.
연작을 할 때에는 토양소독을 하고 전염원을 제거하도록 한다. 병든 포기는 일찍 제거하고 그 이상 전염되지 않도록 농용신수화제, 농용신·쿠퍼수화제 등 세균병약을 토양관주한다. 일단 발병하면 치명적인 피해가 예상되므로 사전대책이 중요하다.




풋마름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