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시들음병(Fusarium oxysporum f. sp. cyclaminis)

 

 

♣ 병징과 진단
주로 뿌리 또는 구근에 발생하며 시클라멘에 가장 치명적인 병이다. 처음 일부 잎에서 절반이 황변하고 시들었다가 회복되는 상태가 보이다가 점차 시들어 고사하게 된다. 병든주의 구근을 절단해보면 뿌리 하단부에서 도관부 전체가 황갈색 또는 다갈색으로 변색되어 있다. 심하게 되면 뿌리나 구근 전체가 부패하고 단단해지며 환부표면에 백색의 균총이 생긴다. 감염된 잎은 황변하여 고사하고 병이 다른 곳으로 옮겨 전체적으로 잎수를 적게 하여 빈약한 포기를 만든다.

 

♣ 병원균과 발병조건

사상균의 일종이고 불완전 균류에 속하며 분생포자나 후막포자를 생성한다. 분생포자는 2 종류이고, 소형분생포자는 무색, 단포자, 타원형에서 난원형이며 크기는 8.0×3.0㎛(평균)이고, 무색, 2∼3포, 점차 굽어 3형, 크기 25.0×3.7㎛(평균)의 대형분생포자가 있다. 후막포자는 무색에서 담갈색, 원형에서 타원형이고 막이 두터워 진다. 생육적온은 25℃전후, 최고35℃, 최저15℃이다. 이식시 뿌리의 상처를 통해 침입하여 감염한다.

 

피해식물 잔재물과 함께 후막포자가 토양(상토)중에 장기간 잔존해서 전염원이 된다. 육묘상 및 화분에 부착한 후막포자가 전염원이 되며 특히 저면관수시 과습해지기 쉬우므로 피해가 심하다.

 

또한 화분이 과습할 경우 병 발생이 더욱 조장되어 세균성 병과 동시에 발병된다. 병환부 표면에 생긴 분생포자가 비산되거나 관수시 물에 의해 비산되어 전염하지만 주로 오염된 토양에 의해 발생된다. 재배 중 급격한 온도변화 및 배양토의 과습 조건은 식물체를 약하게 하여 본 병의 발생을 조장할수 있다.

 


♣ 방제법
급격한 온도 변화를 피한다. 온풍 난방이나 여름의 강한 일조, 장마기 또는 이식할 때 피해가 많다. 발병지 토양(상토)은 소독해서 사용해야 하며 피해주는 신속히 제거하여 병이 더 이상 번지지 않게 해야 한다. 벤레이트 수화제 등 약제에 의한 관주 처리가 있으나 반드시 예방적으로 살포해야 하며 이미 발생시 방제 효과는 미미하며 외국에서는 키토산을 살포하여 병 발생을 억제한 예도 있다. 따라서 재배관리나 저항성 품종 선택 등 종합적인 방제 대책이 우선적이어야 하며 양액재배나 저면관수시 구근이나 뿌리 부위의 과습 방지에 유의하여야 한다.

 



시들음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