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잿빛곰팡이병(Botrytis cinerea)

 

 

♣ 병징과 진단

잎, 꽃, 줄기, 구근에 발생한다. 잎에는 수침상의 작은 반점이 생긴 후 차츰 커져 주위가 적갈색이 되고 내부가 약간 오목한 원형∼타원형의 병반으로 된다. 심하면 작은 병반들이 확대됨에 따라 이웃 병반과 합쳐져서 큰 병반이 되기도 한다. 이때 다습하면 병든 부위에는 잿빛곰팡이가 밀생한다. 꽃잎에는 작은 수침상의 갈색 병반이 생기고 심하면 잿빛곰팡이가 생긴다.

 

구근에서는 포엽을 벗겨 보면 크고 뚜렷한 수침상의 병반이 생기면서 차츰 갈색∼암갈색으로 변하고 병반의 중심부가 오목하게 들어간다. 심하면 구근 내부까지 발병하여 썩게 되며 그 부위에 잿빛곰팡이가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병든 구근을 정식하면 지면부의 줄기에 흑갈색 수침상 반점이 생기고 심하면 잿빛곰팡이가 밀생하면서 고사한다. 그 병반에 검고 타원형인 균핵이 만들어지기도 한다.

 

♣ 병원균과 발병조건

균핵이 토양에서 오랫동안 생존하고 생육환경이 맞으면 발아하여 분생포자를 만들어 다음 장소의 작물로 비산하여 1차 전염원이 되며, 잎과 꽃에 침입하여 피해를 주게 된다. 병원균의 발육적온은 20∼23℃이고, 다습할 경우 특히 많이 발생하고, 구근의 저장 중에도 발병한다.

 

♣ 방제법

구입했거나 자가 생산한 구근은 모두 정식 전에 구근의 일부를 포엽을 벗겨서 이병 여부를 확인하고 구근소독을 반드시 하도록 한다. 생육 중에 발병하면 이병주는 조기에 뽑아서 태우고 예방제로 다이셈엠 45를, 치료제로 스미렉스, 유파렌, 놀란 등을 살포하되 잎, 줄기, 지제부 등에 약액이 충분히 흐르도록 살포한다. 예방이 매우 중요하고 심하게 발병할 경우에는 완전방제가 불가능하다.

 

자가 생산한 구근은 수확 후 병든 구근은 철저히 제거하고 톱신엠수화제 200∼500배액에 30분간 소독 후 4∼8일간 27∼32℃의 고온건조실에서 통풍이 잘 되게 한 후 건조시킨다. 그 후 15℃에 2∼3주간 두었다가 보통재배는 10℃에, 억제 재배시는 3℃에 저장한다. 외국에서 수입된 구근은 특히 이 병의 피해가 심하므로 필히 구근 소독 후 정식한다.




잿빛곰팡이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