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흰비단병(白絹病, Corticium rolfsii)

 

♣ 병징과 진단

여름부터 가을까지 주로 발생한다. 지면부위의 줄기와 구근이 갈색 수침상(水浸狀)으로 되어 물러 썩으며 지상부 전체가 황변하여 말라죽는다. 습하면 병든 부위나 땅 표면에 백색의 명주실과 같은 균사가 뒤덮이며 나중에는 그 위에 배추씨 모양의 흰 균핵이 생긴 후 이것이 갈색으로 변한다.

 

♣ 병원균과 발병조건

이 병원균은 균핵으로 월동하고 적당한 환경이 되면 균핵 내부에서 균사가 신장하여 표피를 뚫고 나와 식물체에 침입한다. 균핵은 갈색이며 구형(球形)에 가깝고 크기가 0.8∼2.3㎜이다. 담자낭은 단포이고 무색 곤봉형이며 크기가 16×6.6㎛인데 균사층 위에 백색의 분말과 함께 생긴다. 담자낭에는 4개의 소병이 생기며, 각소병의 끝에는 담포자는 무색이고 계란형으로서 크기가 7.0×4.6㎛이다. 병원균의 발육온도는 13∼38℃이고 발육 최저온도는 32∼33℃이며, 발육은 산도(pH) 1.9∼8.4에서 가능하며 최적 pH는 5.9이다. 균핵은 실내에서 약 10년간 야외에서는 5∼6년간 생존 가능하다.

 

♣ 방제법

병든 식물은 균핵이 생기기 전에 제거 소각하고 그 주위 흙은 파낸 후 객토를 하거나 그 부위에 잘록병약을 1㎡당 3ℓ 관주한다. 상습발병지는 연작을 피하거나 토양훈증제로 소독한다.

 




흰비단병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