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식량작물

■ 검은무늬병


병징

잎, 가지, 열매에 발생하며 꽃잎에서도 병징을 볼 수 있다. 잎에서의 초기병징은 주로 어린잎에서 볼 수 있는데 작은 원형, 또는 부정형의 흑색 점무늬로 나타난다. 병반이 확대되면서 흑갈색으로 되고 윤문이 생긴다. 잎맥에 발생하면 일찍 낙엽이 된다. 열매자루에 발생하면 열매가 시들고 누렇게 되며 낙과를 초래한다. 열매에는 잎의 병반보다 큰 흑갈색의 원형병반이 생기고 동심윤문이 나타나며 중앙부에 흑색 곰팡이가 밀생하는데 이와 같은 열매는 경화되고 쪼개지며 낙과한다. 봉지속의 열매에 발생할 경우 균이 봉지 외부까지 번식하여 봉지 표면에 많은 포자를 형성할 때도 있다. 6∼7월 이후의 병든 열매는 점차 떨어지지만 특히 비가 온 후에는 빗물이 봉지속으로 들어가 무거워지기 때문에 잘 떨어진다. 수확기 무렵에 비가 많이 오면 수확한 열매에 작은 검은 점무늬가 나타나기도 한다. 새가지에는 원형 또는 타원형의 흑갈색 병반을 형성하며 점차 움푹한 병반으로 되고 건전부와 접하는 경계부가 쪼개진다. 도장지의 아랫부위에 있는 병반은 대개 표면이 매끈하지만 뒷부분에는 표면이 거친 병반이 많다. 도장지의 선단에는 항상 어린 잎이 있기 때문에 발병이 쉽다.

 

 

병원균과 생활사

병원균은 병든 잎, 말라죽은 눈, 가지, 새가지 등에서 균사상태로 월동한다. 봄이 되면 병반부위에 분생포자를 형성하여 전염한다. 분생포자는 바람과 비에 의하여 비산되며 잎, 새가지, 열매의 표면에서 발아하여 각피를 관통하거나 기공 및 피목을 통하여 침입한다. 1차 감염은 4월 중순∼5월 중순에 어린잎, 꽃잎에서 시작되며 6∼7월에 비가 계속 내리면 발병이 급격히 증가한다.

 

잠복기간은 매우 짧아서 어린잎에서는 24시간 이내에 병징이 나타난다. 그러나 성숙한 잎은 저항성을 나타내어 전개 후 1개월 이상된 것은 발병이 어렵다. 습도가 높을 경우 병반위에는 2∼3일 지나면 다시 분생포자가 형성되며 잎의 병반위에서 증식한 포자는 월동한 병반위의 포자와 더불어 잎, 새가지의 전염원이 된다. 한여름 고온이 계속될 때는 발병이 줄어들지만 10월까지 계속해서 발생하다. 열매의 발병은 5월 중하순경부터 눈에 띄기 시작하며 열매의 병반위에는 아주 많은 포자가 형성되기 때문에 과수원내의 포자농도는 6월 이후 급격히 높아진다. 봉지를 씌운 후의 열매 감염은 열매자루를 타고 빗물과 함께 들어가서 이루어지기도 한다. 발병 최적온도는 24∼28℃이며 습한 기후가 계속될 때 병의 발생이 심하다.

 

방제법

경종적 방제방법으로 감수성 품종(이십세기, 신수)의 재배를 피하고 저항성 품종인 신고, 황금, 감천, 추황, 장십랑 등을 재배한다. 병든 가지나 병든 잎을 제거하고 소각함으로써 과수원내의 전염원을 없애며 병에 걸리기 쉬운 품종은 열매의 감염을 줄이기 위해서 낙화직후 작은 소봉지를 씌우고 다시 2중 봉지를 씌우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과원에 햇빛과 바람이 잘 통하게 정지전정을 하며 배수가 잘 되게 하고 과비를 피하며 수세는 적당히 관리한다. 화학적 방제방법은 월동 직후 석회유황합제를 살포하고 이병성 품종재배시 검은무늬병은 어린조직에만 감염되므로 신초가 자라는 7월 초순까지 정기적으로 약제를 살포한다. 방제 약제로는 이프로수화제, 포리동
수화제, 디치수화제, 포리옥신수화제 등을 살포한다.

 



검은무늬병-1
(18388) 경기도 화성시 병점중앙로 283-33 TEL:031-229-5831~4 FAX:031-229-5964

COPYRIGHTⓒ 2011 경기도농업기술원 ALL rights reserved.